노인

전체기사 보기

과천시, 경로당과 노인복지관 7월…

1624340153866.jpg

과천시는 어르신들의 일상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7월부터 경로당과 노인복지관 운영을 재개한다고 18일 밝혔다.7월부터 문을 여는 경로당과 노인복지관은 1차 이상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하고 난 뒤, 14일이 경과하면 이용할 수 있다.경로당에서는 회장이나 총무 등 감염관리책임자로 지정된 자가 예방접종 증명서를 확인한 후 어르신들의 시설 이용을 도울 예정이다. 경로당은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문을 열고, 동시간대 입실 인원은 ‘이용 정원의 50% 이하’로 제한된다.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은 실내 마스크 착용, 손씻기, 체온체크 등 개인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면서 요가교실등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하나 노래교실 및 식사는 전면 금지된다.노인복지관은 당구, 탁구, 컴퓨터 등 80개 프로그램 이용 ‘정원의 50% 이하’로 제한하고 손소독제· 체온계 등 방역물품을 비치하고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했다. 다만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경로식당(수라터)과 목욕탕은 운영하지 않으며, 차후 백신 접종 추이 및 정부 지침에 따라 운영 재개를 검토할 예정이다.시는 시설 운영 재개를 위해 전문업체를 통한 방역소독을 마쳤으며, 방역 물품 비치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22일부터 시 점검반이 직접 경로당과 복지관을 방문해 현장을 살펴볼 예정이다.성영주 사회복지과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고립감, 우울함을 느끼는 어르신이 경로당과 노인복지관을 이용하면서 활기를 찾길 바란다”라며 “다만, 아직 안심하긴 이르니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을 잘 준수하면서 시설을 이용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백신 접종률과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라 대면 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하고 식사 금지도 해소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하남시, 독거어르신 ‘마음속 새싹…

○ 독거 어르신 가정에 버섯 키우기 재료 전달, 신체적 ‧ 정서적 건강증진↑ ○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독거어르신 200명 대상으로 진행 ‘큰 호응’

20210622_115928141_49525.png

하남시(시장 김상호)가 코로나19장기화로 고립된 독거 어르신의 우울감 개선과 건강 악화 예방을 위해 운영 중인‘마음속 새싹 가꾸기’프로그램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달3일부터 시작된‘마음속 새싹 가꾸기’프로그램은 오는7월까지진행되며,시 보건소 방문건강관리사업에 등록된 독거 어르신200명이 대상이다. 보건소 방문간호사가 직접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버섯 키우기 재료를전달하고,어르신과 함께 버섯이 자라는 모습을 보며 정서적 힐링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대상자가 건강한 생활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건강행동 체크리스트와 주기적인 건강관리 교육을 지원하고 있으며,체크리스트를 모두 채우는어르신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제공해 목표 달성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어르신들이 직접 키운 버섯을 활용한 영양교육과 장마철 식중독예방을 위한 위생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한 어르신은“버섯을 처음 키워 보는데 너무 탐스럽게 자라 신기하고,모양이 너무 이쁘다”며 반려 식물이 되어 준 버섯에애착을 표현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이 프로그램은코로나에 지친 독거 어르신의 신체적·정서적 건강증진을 돕는 한편,어르신 스스로 건강관리 능력을 키우는 데에도 목적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