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

전체기사 보기

산불발생 꿈도 꾸지마! 공중에서 …

안양시, 드론 띄워 산불감시 돌입. 무인 감시카메라도. 수리산·삼성산·관악산 등산로 중심으로

산불감시 드론(안양시)-1.jpg

안양시가 무인항공기인 드론을 띄워 산불감시에 나서고 있다. 최근 계속되는 건조한 날씨로 산불발생 위험이 높은 시기인 만큼,산불감시원의 발길이 미치지 못하거나 무인감시카메라에 잡히지 않는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시민 경각심을 높이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드론 사진 첨부) 시는 산불조심강조 기간인2월부터5월15일까지와11월부터12월15일까지를 중심으로 산불감시활동을 강화하기로 하고,여기에 드론3대와 무인감시카메라4대를 활용한다. 산불감시가 집중 이뤄지는 지역은 병목안시민공원 일대를 비롯한 수리산 자락,삼성산과 관악산 일대 등산로다. 시는 등산객들이 주로 몰리는 주말 오후시간대 드론을 집중적으로 띄워 산불감시와 예방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드론은 등산로를 중심으로 비행해 감시활동을 벌이는 한편,장착된 스피커를 통해 산행에 나서는 시민들에게 산불조심을 당부하는 안내멘트를 송출하게 된다. 시는 특히 산불이 발생했을 경우는 드론의 열감지기로 현장의 온도를 측정 송출해 잔불로 인한 산불 재확산을 막는다는 계획이다.아울러 산불발생 원인파악과 현장 감식 및 용의자 추적을 위해 전문가들로 구성된 산불전문조사반도 운영할 방침이다. 시는 또 올해부터는 산림청과 소방청,인접한 지자체와 유관기관,군부대 등과 협조체제를 구축해 사태발생 시 총8대의 진화용 헬기를 활동할 수 있게 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산불은 고귀한 자연자산을 순식간에 삼켜버리고 복구하기 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린다며,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함을 강조했다.아울러 산불감시도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게 첨단화 할 필요가 있음을 역설했다.

‘경기도 성실납세자’ 22만명으로…

○ 3월 3일 납세자의 날 맞아 종합검진비 할인 등 성실납세자에 대한 지원혜택 확대 - 성실납세자, 의료기관 종합검진비 할인 및 도 금고 대출금리 우대 - 유공납세자, 성실납세자 혜택에 3년간 세무조사 면제, 공영주차장 요금 할인 등 추가

경기도.jpg

경기도가 성실한 납세자가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성실납세자를 확대하고3월3일 납세자의 날을 맞아 이들에게 의료기관 종합검진비 할인 혜택을 지원하기로 했다. 도는 아주대학교병원,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의정부성모병원,고려대학교 안산병원,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경기도의료원 등6개 의료기관과 ‘경기도 성실납세자 의료비 지원 협약’을 오는3일 서면으로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이들 의료기관은 경기도 성실납세자 인증기간인 오는7월1일부터 내년6월30일까지1년간 성실납세자에게 종합검진비 및 입원진료비를10~30%할인해주기로 했다.(의료기관별 혜택 상이) 도는 올해부터 성실납세자 범위를 확대하고,유공납세자 제도를 신설한다.이에 따라 경기도 성실납세자는 지방세 체납사실이 없고 최근7년 이상 매년4건 이상 납부한 모든 도민으로,당초400명 수준에서 약22만 명으로 늘어나게 된다.성실납세자는 오는6월 선정될 예정이다. 유공납세자는 성실납세자 중 지방재정 기여도,신고성실도 및 지역사회 공헌 등을 고려해 지방세심의위원회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성실납세자는 건강검진비 할인과 함께 경기도 금고를 통한 대출금리 등이 인하되고,유공납세자는3년간 세무조사 면제,공영주차요금 할인 등 지원혜택이 추가된다. 조추동 도 세정과장은 “이번 도-의료기관 지원 협약을 통해 성실 납세로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이들이 우대받는 풍토를 조성하고 자진 납세의식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성실납세자에 대한 지원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추가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2021년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 3.2~3.26일까지, 3년 이상 계속 거주 또는 10년 이상 합산거주 만 24세 청년 대상 ○ 일괄 지급에 동의한 청년에게는 올해 한시적으로 2021년 지급 분 전체 (지역화폐 최대 100만원) 조기 지급 - 4월 14일부터 지급 예정, 주소지 시·군 내 상점 등에서 자유롭게 사용 가능 ㅏ

경기도청 전경.jpg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청년정책 중 하나인 ‘청년기본소득’1분기 신청접수가3월2일부터3월26일까지 진행된다. 신청 대상은 신청일 기준경기도에3년 이상 연속 거주하거나 거주한 일수의 합이10년 이상이며,현재 경기도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1996년1월2일부터1997년1월1일 사이에 출생한 만24세 청년이다. 도는 코로나19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위해 올해 한시적으로 일괄 지급에 동의한 청년에 한해 이번 분기에2021년 지급 분 전체를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해당 청년은경기도 일자리플랫폼 잡아바(apply.jobaba.net)에서 회원가입 후 온라인 또는 모바일로 신청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주민등록초본(3월2일 이후 발급본,최근5년 또는 전체 주소이력 포함)만 준비하면 되며,지난 분기에 자동 신청되도록 미리 신청한 청년은 별도 신청 없이 심사 대상이 된다.단,자동 신청 처리된 청년 역시 올해 지급 분을 한 번에 받고 싶으면 신청현황 확인 후 신청서에서 ‘일괄지급 동의’로 변경해야 한다. 도는신청자의 연령 및 거주기간 등을 확인한 뒤4월14일부터1분기 분에 해당하는25만원의 지역화폐를 전자카드 또는 모바일 형태로 지급할 예정이다.일괄 지급 대상자에는 올해 지급 분 전체가(지역화폐 최대100만원까지)한 번에 지급된다. 지급 대상자로 선정되면문자로 확정메시지를 받게 되며,신청 시 입력한 주소로 카드가 배송된다.카드를 수령한 이후,해당 카드를 고객센터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등록하면 바로 체크카드처럼 주소지 지역 내 전통시장 또는 소상공인 업체 등에서 현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백화점,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SSM),유흥업소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자세한 사항은 각 시·군 청년복지부서,경기도 콜센터(031-120),인터넷포털 ‘잡아바’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추진 결과, 1분기 지급대상자15만858명 가운데92%인13만8,869명, 2분기 지급대상자15만319명 가운데90.7%인13만6,394명, 3분기 지급대상자15만690명 가운데92.5%인13만9,453명, 4분기에는 지급대상자14만9,366명 가운데94.6%인14만1,295명이 신청했다. 연 평균으로는15만308명 가운데13만9,003명이 신청해 약92.5%의 높은 신청률을 기록했으며,총1,514억원의 기본소득이 지급됐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